뉴스 > 사회

'감마선 폭발' 관측 우주망원경 발사 성공, 최종 궤도 안착

기사입력 2016-04-28 16:58

'감마선 폭발' 관측 우주망원경 발사 성공, 최종 궤도 안착

우주의 가장 큰 폭발인 '감마선 폭발'을 관측할 수 있는 우주망원경이 발사에 성공했습니다. 이 우주망원경은 국내 연구진의 주도로 개발됐으며, 초기우주 연구에 이용됩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박일흥 성균관대 교수팀이 주도해 개발한 'UFFO-패스파인더 우주망원경'이 러시아 로모노소프(Lomonosov) 인공위성에 탑재돼 28일 11시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센터에서 발사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위성을 실은 로켓은 3단계 분리에 성공했고 기준궤도에 들어갔으며, 위성 역시 14시 07분에 최종 궤도에 안착해 지상과의 교신에 성공했습니다.

UFFO-패스파인더 우주망원경은 우주의 가장 큰 폭발인 감마선폭발'(Gamma-ray Burst)을 관측하는 것입니다. 이 폭발은 우리은하 전체가 발생시키는 에너지를 수초~수분의 짧은 시간 동안에 분출합니다.

감마선폭발은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도 모르는데다 발생한 뒤 금방 사라지기 때문에 폭발 초기의 순간을 포착하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스위프트(Swift) 감마선폭발 관측 위성으로도 폭발지점 파악 후 1분이 지나서야 관측이 시작되기 때문에 폭발 초기 순간의 실체에 대한 관측이나 연구는 거의 없습니다.

이번 망원경은 초고속 빛을 포착하고 1초 이내에 표적을 추적할 수 있는 만큼 지금껏 관측할 수 없었던 1초~1분 사이의 폭발 초기의 실체를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망원경은 앞으로 3년 동안 X선과 자외선, 가시광 대역에서 감마선 폭발을 관측할 예정입니다. 관측 자료는 국내외 우주 및 지상 망원경 연구그룹에 공개합니다.

박 교수는 "U

FFO-패스파인더 추적망원경은 한국이 처음으로 우주분야 국제공동연구팀을 결성·주도한 성과로 NASA도 미처 계획하지 못한 감마선 폭발의 초기 순간을 최초로 관측할 것"이라며 "오늘 발사로 초기우주 연구에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것이며 세계적 연구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