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강철교 수중에 불발탄, 인양 작업 진행…미군이 투하한 것?

기사입력 2015-12-11 10:06

한강철교 수중에 불발탄, 인양 작업 진행…미군이 투하한 것?

오늘(11일) 새벽 서울 한강에선 물 속에 있던 폭탄을 인양하는 작업이 진행됐다.

길이 1.2m, 무게 400kg인 이 불발탄은 한국전쟁 당시 미 공군 항공기가 투하한 것으로 추정된다. 어제 오전 강 바닥 청소를 하던 용역업체가 폭탄을 발견해 신고했고 안전을 위해 철교에 열차가 다니지 않는 새벽 1시 30분 인양이 시작된 것.

공군 소속 폭발물 처리반과 한강 수난구조대 그리고 경찰은 폭탄에 와이어를 걸고 도르레를 이용해 폭탄을 끌어올렸다.

한강철교 수중에 불발탄
↑ 한강철교 수중에 불발탄
물 속에서 오랫동안 있었기 때문에 폭발 위험이 거의 없다고 판단한 공군 폭발물 처리반은 행주대교 근처 공터에서 해체작업을 벌였다.

한강철교 수중에 불발탄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