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설 선물 사이트 개설 34억 중개 일당 검거

기사입력 2014-04-15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설 선물거래 사이트를 개설해 수십억 원의 선물거래를 중개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일산경찰서는 불법 선물거래를 중개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로 박모씨(44)를 구속하고 사설 선물거래 프로그램을 제공한 원모씨(40) 등 5명을 불구속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박씨 등은 대구 한 아파트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작년 11월 15일부터 4개월간 한국증권거래소 시세 정보와 연동되는 온라인 선물거래 사이트를 열어 회원 500여명으로부터 34억 원을 입금 받아 중개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1억여원을 챙긴 혐의다.
이들은 '주.야간 선물.옵션 거래 가능'이란 문자를 보내 회원을 모집한 뒤 사설 선물거래 프로그램을 보내줬다.

정상적인 선물옵션거래에서는 증권사에 1500만~2000만 원 가량의 선물옵션증거금을 예탁해야 하지만 이들은 50만 원만 받고 거래를 보장해 손쉽게 회원을 모집했다.
경찰은 사설 선물거래 프로그램으로 운영되는 미인가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카타르] 웃으며 돌아온 네이마르…손흥민과 격돌 예고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