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통령 측근 행세 사기범 구속

기사입력 2006-11-09 10:12 l 최종수정 2006-11-09 10:12

검찰은 대통령의 측근과 가까운 것처럼 행세하면서 이권 청탁을 들어주겠다고 속여 거액을 가로챈 혐의로 여모씨를 구속기소 했습니다.
여씨는 농수산유통공사 사장으로 가게

됐다며 신용불량 상태에서 벗어나게 하면 수입농산물을 싸게 인수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딸의 계좌로 5천만원을 받은 등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여씨는 노무현 대통령의 비밀선거자금을 관리한 공으로 신임을 얻어, 대통령의 측근과 친분이 있다고 속여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