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국인 강사, 아이팟 몰카로 여성 300명 촬영 '기소'

기사입력 2013-06-25 14:54 l 최종수정 2013-06-25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공공 장소에서 여성 신체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미국인 K(45)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의 유명 어학원에서 강사로 일하

는 K씨는 지난 5월8일∼15일 휴대용 MP3 기기인 아이팟에 내장된 카메라로 지하철 등 공공장소를 지나는 여성 불특정 다수의 하체부위를 306차례에 걸쳐 동영상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씨는 주로 짧은 치마나 핫팬츠를 입은 여성들이 계단을 오르거나 경사진 곳에 서있는 때를 노려 허벅지, 엉덩이 등 부위를 찍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법무부,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찰 수사권 확대…검수완박 정면 대응
  • 침수 피해 33%가 외제차…자동차 보험료 상승 빌미 되나?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단독] 반지 훔친 10대...'불법 성착취물'까지 판매 시도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