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진룡 전 차관 출금...문광부로 수사 확대

기사입력 2006-09-05 10:32 l 최종수정 2006-09-05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경품용 상품권 도입 당시 실무 지휘를 담당했던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을 출국금지 했습니다.
이로써 검찰 수사는 문광부 관련자들로까지 빠르게 확대될 전망입니다.
정규해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이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을 어젯밤 전격 출국금지 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반드시 조사가 필요한 참고인"이라며 출금 이유를 밝혔습니다.

유 전 차관은 지난 2001년 4월부터 2003년 6월까지 실무를 지휘하는 문화산업국장으로 일했습니다.

경품용 상품권을 허용하는 '경품취급기준고시'가 나온 시기는 재임 기간인 지난 2002년 2월입니다.

이를 두고 당시 실질적인 실무 지휘를 담당했던 유 전 차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끊임없기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 전 차관은 특히 '바다이야기' 등 사행성 게임의 심의통과를 불허하라고 영등위에 요청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바다이야기의 심의 통과는 지난 2004년 12월입니다.

실무직에서 물러난 뒤에 나온 말인 만큼 검찰은 이 말의 진위와 배경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이번 출금을 통해 검찰 수사가 문광부 관련 공무원들로까지 광범위하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조만간 유 전 차관을 소환해 심의 통과와 상품권 도입 과정의 의혹에 대해 규명할 방침입니다.

한편 유 전 차관은 출금 이전에 호주행 항공편을 예약한 것으로 확인돼, 검찰 수사와 국정감사를 의도적으로 피하려 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피해자만 116명…'불법 촬영' 교사 구속
  • 세계양궁협회, 한국 선수들 소개에 '인종차별' 폰트 사용 논란
  • "미국산 척롤이 국내산 한우양지?"…주부 31명이 찾아낸 '가짜한우'
  • [엠픽] '발 벅벅' 방배동 족발집 직원 "더워서 그랬다"…위생 불량 적발
  • 잔뜩 굶주린 러시아 식인곰…10대 소년 '참혹사'
  • 여신 미모 수구 선수, 과도한 보정으로 中 네티즌들 '경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