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3·1운동 정신 계승' 엇갈린 평가

기사입력 2010-03-01 15:54 l 최종수정 2010-03-02 00:09

여야는 3·1운동의 화합 정신을 계승하자고 강조한 이명박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했습니다.
조해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3·1절을 맞아 우리 민족의 강인한 정신과 열정, 에너지가 정치 선진화에도 그대로 투영되고 선진 대한민국의 꿈을 앞당길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노영민 민주당 대변인은 "이 대통령이 3·1운동 정신을 '관용과 포용'에서 찾은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며 "과거와의 단절 없이 미래를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도 "이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에 한없이 유약한 잘못된 역사관을 그대로 드러냈다"고 지적했습니다.

<송찬욱 / wugawuga@mk.co.kr>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