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종인 "안철수 승복 서약 중요하지 않아"…허위사실에 자격 박탈

기사입력 2021-01-22 19:18 l 최종수정 2021-01-22 2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야권 후보 단일화 승복서약 제안을 거절하는 등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박영선 출마선언을 기다리고 있는 민주당은 지도부 차원에서 야권 후보 견제에 나섰습니다.
노태현 기자입니다.


【 기자 】
야권 단일화를 제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경선 불복 가능성이 제기되자, 승복서약을 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 인터뷰 :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TV)
- "(야권) 후보들끼리 모여서 대국민 서약을 하자. 페어플레이를 하고, 결과에 승복하고…."

하지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대국민 서약은 별로 중요한 게 아니라며, 국민의힘 후보 경선에만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서약을 하든지 안 하든지 그거는 정치인으로서의 자세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별로 그렇게 중요하다고 보지 않아요."

야권 내부에서는 단일화 과정의 잡음으로 지지율 하락을 가져올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이 정책을 내놓고 야권 전체의 파이를 키우는 게 서로에게 득이 된다며 휴전을 제안했습니다.

박영선 전 장관의 출마를 기다리고 있는 민주당은 지도부 차원에서 야당 후보들의 과거를 지적하며 견제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신동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실패가 성공으로 이어지려면 성찰이 있어야 합니다. 성찰이 없다면 실패는 더 큰 실패를 낳을 뿐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공천관리위는 경선 과정에서 허위 사실을 공표하면 보궐선거 후보 자격을 박탈하도록 했습니다.

서울시장 14명, 부산시장 9명 등 후보가 몰리면서 자칫 상호 비방전으로 흐르는 것을 경계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노태현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박준영·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대통령, 국정지지율 30%...부정평가는 62% '최고치'
  • [속보] 민주 새 원내대표에 '친문' 윤호중
  • 국회의원 첫 확진 이개호 의원, 다녀간 곳은?
  • 이준석 "이낙연, 죽어도 文 지킨다? 태극기부대 비판 자격 없어"
  • [영상] "냄새 맡고 싶어서" 변태 범죄...여자 구두만 훔친 일본 남성
  • 서예지, 거짓 인터뷰 의혹→먹튀 논란…계속되는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