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이낙연도 별수 없네…친문 눈도장 위한 립서비스"

기사입력 2020-08-05 09:35 l 최종수정 2020-08-05 0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해 쓴소리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어제(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친문 눈도장을 받기 위해 입술 서비스를 한 것"이라며 "이낙연도 별수 없네"라고 지적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그래도 이 정권에서 잘한 일이 한 가지 있다면 아무런 정치적 고려 없이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을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에 임명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이 두 사람이 지금 이 정권의 '공적'이 됐다"면서 "무서운 것은 (정권이) 저런 방식으로 저들이 우리 사회에서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들만 골라 하나씩 도태 시켜 나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 의원은 원래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해 가는 분"이라며 "모처럼 딱 짚어 얘기한 게 하필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으로, 권력 비리와 정권의 사업을 감시하는 사정기관의 장을 대상으로 말을 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친문 세력에 눈도장을 받으려고 입술 서비스로 이분이 대통령이

되어도 달라질 건 없는 그저 문재인 시즌2가 될 뿐. 대선주자들이 철학이 없다"며 "철학 대신 '엄중히 지켜보고 있습니다'라는 광학이 있을 뿐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 감사원장과 윤 총장을 겨냥해 "간간이 직분에서 벗어난다"며 "좀 더 직분에 충실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청와대 민정 '부실 검증' 정황…책임론 불가피
  • 추미애, 라임·윤석열 가족사건 수사지휘권 발동…"윤석열 배제"
  • 인천서 독감 백신 맞고 이틀 뒤 숨져…"부검 후 조사"
  • "담배 피우지 마" 격분…병실서 흉기 난동 후 방화
  • '사람이 먼저다' 문구 만든 최창희, 국감서 류호정에 "어이!"
  • '어선 NLL 넘어가는데' 해경은 손 놓고 군은 늑장 대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