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해찬 "6일 재송부 기한까지 최대한 조국 잘 지킬 것"

기사입력 2019-09-04 10:34 l 최종수정 2019-09-11 11:05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4일)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모레(6일) 재송부할 때까지의 기간에 당은 최대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잘 지켜나가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 남동구의 화장품 제조업체인 서울화장품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정치하려면 기본은 갖춰야 한다. 기본을 안 갖추고 패륜을 거듭 일삼으면 어떻게 국민 공감을 얻겠느냐"고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전날 조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것에 대해 "어린아이 신상기록 같은 것을 정쟁 도구로 쓰는 것을 보며 패륜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후보자 어머니, 아내, 딸을 증인으로 세워 회의장에서 증인을 채택하려는 패륜을 저지르더니,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대표는 "청문회를 할 수 있는 날짜가 오늘, 내일, 모레까지 3일 남았다"며 "이 핑계, 저 핑계를 대고 피하려 하지 말고 성실히 임하면 3일 동안 충분히 청문회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증인 출석 문제도 합의만 되면 얼마든지 증인을 설득해 5일 (출석 요구) 기간 없이도 출석해 증언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청문회를 최대한으로 (성사)해서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의 국회 기자간담회 이후 여론 흐름이 바뀌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그는 "여론조사를 보니 TV 생중계를 본 분들은 태도가 많이 바뀐 듯하다

"며 "그동안 임명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훨씬 많았는데 어제 결과를 보면 1.5%포인트 차이로 좁혀져 차이가 거의 없는 수준으로 바뀌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한국당 법제사법위원들 기자간담회는 전혀 새로운 사실 제시가 없고 시청률이 거의 나오지 않고 예정 시간보다 1시간을 줄여 간단히 끝냈다"고 깎아내렸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