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일 강제징용 판결 이후 첫 당국 간 협의…갈등 완화 조짐 주목

기사입력 2018-12-24 1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일 양국이 24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갖고 강제징용 배상 판결·레이더 관련 군사갈등 등 최근 한일관계를 냉각시킨 주요 현안에 대해 협의했다.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협의는 지난 10월 30일 우리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내린지 56일 만에 처음으로 이뤄졌다.
김 국장은 "강제징용 소송 판결 문제를 비롯해 한일 관계 관리 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판결이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양국 간 소통을 계속 긴밀히 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선 "양측은 서로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했으며 국방 당국을 포함해 필요한 의사 소통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 당국은 일본 정부가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일방적인 주장을 언론을 통해 내보낸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측에서는 '설명을 잘 들었으며 이 건으로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잘 소통해나가자'고 답했다"고 전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이날 오전에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한일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미국을 포함한 관련국들과의 협의 결과를 공유하는 등 북한 문제와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번 협의가 최근 악화일로였던 한일관계에 해결의 단초를 마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리 대법원은 지난 10월 일본 신일철주금이 강제징용 피해자 4명에게 각각 1억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판결 직후 "폭거이자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라는 표현을 쓰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그러나 지난 1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전화 통화를 가진 뒤 며칠 후 "한국의 대응이 어렵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해 다소 진정된 모습을 보였다.
일본 정부 또 한국 해군이 지난 20일 동해상을 비행하던 일

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공격용 레이더를 비췄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국방부는 조난당한 북한 어선을 수색하던 중 저공으로 빠르게 접근하는 일본 초계기를 식별하고자 영상 촬영용 광학카메라를 가동하는 과정에서 같이 붙어있던 추적레이더도 돌아갔던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안정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재난지원금 대상자에 안내문자 발송…추석 전 지급 총력
  • 을왕리 사고에 화들짝…경찰 "주2회 이상 음주운전 단속"
  • 홍콩 첫 의료용 대마초 카페 오픈
  • 철원서 '월북 시도' 탈북민 구속…절단기 들고 횡설수설
  • 지독한 코로나19…나노바늘로 100번 찔러도 90도 가열해도 '멀쩡'
  • 고창 한과 공장 불 5억 원 피해…순천서 부녀 살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