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사카 총영사` 청탁 드루킹 핵심측근 구속여부 이르면 오늘 결정

기사입력 2018-08-08 07:47


'드루킹' 김동원씨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인사 청탁했던 도모 변호사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8일 밤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도 변호사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그가 드루킹의 댓글조작에 가담한 혐의 등과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이는 그에 대한 첫 구속영장이 지난달 19일 기각된 지 20일 만이다.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에서 '아보카'란 필명으로 활동한 도 변호사는 드루킹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인물이다.
앞서 특검은 2016년 총선 직전 도 변호사가 자신의 경기고 동창인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게 경공모가 모은 불법 정치자금 5000만원을 건네는 데 관여했다며 그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특검이 청구한 이번 영장에는 경공모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 '전략회의'의 일원인 그가 드루킹이 벌인 댓글조작을 기획하고 실행에 옮기는 데 관여한 혐의가 새롭게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도 변호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밤, 늦어도 9일 새벽 결정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