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사드 특사` 박병석 의원 중국 파견

기사입력 2017-05-12 08:56 l 최종수정 2017-05-19 09:08


정부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오는 14∼15일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12일 "중국 정부로부터 최근 공식 초청장이 왔다"며 "박병석 의원 등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등으로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13일 출국할 예정이다.
박근혜 정부와 과도 정부 때만 해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둘러싸고 한국 정부와 갈등하는 가운데 중국은 북한을 포함한 수십개국 정부에 초청장을 보내면서 한국 정부에는 보내지 않았다.
그러다 이전 정부의 사드 배치 강행 입장과 차이를 보여온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에서 승리하자 중국은 한국 정부를 초청하는 쪽으로 급선회했다.
방중하는 박 의원 등은 중국 정

부 요인들과 만나 양국 관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측 참석 인사와의 '조우'도 이뤄질지 주목된다.
일대일로는 해양판 실크로드를 건설하겠다는 중국의 경제협력 프로젝트로 시진핑(習近平) 정권은 이번 정상포럼의 성공적 개최에 큰 공을 들여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