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말레이시아 경찰 "김정남 시신 요구한 유가족 아직 없다"

기사입력 2017-02-21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말레이시아 경찰은 최근 피살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시신을 요구한 유가족이 아직 없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보도채널 채널뉴스아시아에 따르면 압둘 사마흐 마트 말레이시아 셀랑고르 지방경찰청장은 "지금까지 김정남의 시신 인도를 요구한 유가족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만약 유족이 시신 인도를 위해 말레이시아에 들어오더라도 이 같은 사실은 유족 신변 보호를 위해 필요할 때까지 비공개에 부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유족과 접촉되면 "우리는 필요한 보호조치를 제공할 것이며 유족을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으로 안내해 시신을 확인토록 하고 유족의 DNA 표본을 채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절차를 거쳐 유족으로 확인되면, 시신을 해당 유족에게 인도하고 북한 대사관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이 친족의

방문을 전제로 김정남의 시신 인도 방침을 밝힌 가운데 그의 아들 김한솔이 시신 인수를 위해 말레이시아에 입국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이날 밤새 말레이시아 조직범죄 특수수사대가 병원 영안실 앞에 배치되면서 김한솔 관련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