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침략징후 보이면 청와대·서울 초토화” 위협

기사입력 2016-10-19 11:21 l 최종수정 2016-10-20 12:08


북한은 19일 한미가 사소한 침략징후라도 보이면 무자비한 핵 선제타격이 가해지고 이럴 경우 청와대와 서울은 흔적도 없이 초토화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선제타격은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에게만 주어진 특권이 아니다. 우리는 적들의 무분별한 침략전쟁 도발책동에 대처하여 혁명무력의 전쟁수행방식을 선제공격으로 전환한 지 오래”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논평은 이어 “만일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감히 우리에게 핵 선불질을 하는 경우 남조선 전지역이 완전불바다, 완전폐허지대가 되는 것은 물론 태평양 작전지대 안의 미제침략군기지들이 몽땅 날아나고 미국 본토가 아수라장이 될 것이라는 우리의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사드 따위로 우리 식의 강위력한 핵타격 수단들을 요격한다

는 것은 기술적으로 절대불가능한 허황한 짓”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사드가 배치되면 남조선은 괌보다도 더 전방에 위치한 미국의 핵전초기지로 전락되여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미국의 잠재적 적수들로부터의 군사적 공격까지 감수해야 할 처지에 빠져들게 된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