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계 美대사' 대북정책특별대표로 선임…향후 대북 대응 어떻게 진행되나

기사입력 2016-10-18 16:14

'한국계 美대사' 대북정책특별대표로 선임…향후 대북 대응 어떻게 진행되나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한국계인 조셉 윤(61) 전 말레이시아 주재 미국대사가 신임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로 선임돼 활동 중인 것으로 18일 파악됐습니다.

주한미국대사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조셉 윤 말레이시아 주재 미국 대사가 새로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및 한국, 일본 담당 부차관보로 워싱턴DC에 복귀했다. 많은 활약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특별대표는 역시 한국계인 성김(56) 전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후임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윤 특별대표는 1985년 외교관 생활을 시작해 한국과 태국, 프랑스, 인도네시아, 홍콩 등에서 근무한 '아시아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2013년 말레이시아 대사 부임 이전에는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수석 부차관보를 맡아 동아시아 정책을 총괄했습니다.

윤 특별대표는 향후 미국 측 북핵 6자회담 수

석대표로서 한국, 일본 등 관계국과 연대를 강화해 나가면서 대북 대응 방안을 공동 모색하게 됐습니다.

윤 특별대표는 먼저 오는 19일 시작되는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담을 계기로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상견례를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