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특혜의혹’ 최순실 딸 정유라, 독일 호텔방 20개 빌려 투숙 의혹

기사입력 2016-10-18 15:15 l 최종수정 2016-10-19 15:38


비선실세로 지목받고 있는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독일에 있는 한 호텔의 방 20개를 빌려 머물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 한겨례 등의 보도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5월부터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호텔의 방 20개를 모두 빌려 다른 손님 없이 지원인력들과만 머물고 있다.
특히 최씨는 딸의 숙소를 알아보기 위해 K스포츠 재단 직원과 현지 직원을 데리고 숙소를 물색한 것으로 알려지며 재단 측의 지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한 현지인은 한겨례와의 인터뷰에서 “최순실씨와 함께 그를 회장님이라고 부르는 직원 10명이 승마선수 전지훈련 숙소용 호텔을 구한다고 돌아다녔다”고 증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K스

포츠는 정씨가 승마장에서 호텔로 이사할 때에도 함께 움직인 것으로 조사되며 재단이 정씨의 승마 훈련을 위해 만들어진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재단 측은 정씨가 살고 있는 호텔 구입비용이 재단에서 나온 것인지에 대한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서정윤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