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병세 “김영란법 시행, 공직자에게 성찰의 좋은 계기”

기사입력 2016-09-30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30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금지법’(김영란법) 시행에 대해 “여전히 일부 공직자들이 부정부패에 계속 연루되는 상황에서 깊이 성찰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국민권익위 청렴연수원의 후원으로 열린 청렴콘서트에서 인사말을 통해 ‘청렴한 사람은 청렴을 편안하게 여기고, 지혜로운 사람은 청렴을 이롭게 여긴다’는 목민심서의 ‘염자안염 지자이염(廉者安廉 智者利廉)’을 인용, “청렴하면 더 편안해지고 더 이로워질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외교부 직원 모두가 청백리 공직자의 모습을 실현해서 세계무대에서 우리의 위상에 걸맞은 투명성 제고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청렴콘서트는 청렴

연수원이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2013년부터 시작, 그동안 200여 차례에 걸쳐 시행해온 청렴교육 프로그램의 하나로 김영란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외교부 직원들을 상대로 이뤄졌다.
이날 청렴콘서트에 앞서 외교부 직원들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 서약서’에 서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속보] 검찰,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 징역 5년 구형
  • 조국 과거 트위터 글 재조명 "초인종 눌러도 주거침입"
  • "10대 뇌, 코로나 기간 빨리 늙어…좋은지 나쁜지는 아직 몰라"
  • 伊식당 '곰 고기' 메뉴 등장에 동물보호가들 들썩…전직 장관까지 나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