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명숙 자진탈당계 제출 예정, 문재인 "결백 믿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정치적 거취 결단 해달라"

기사입력 2015-12-11 10:47

한명숙 자진탈당계 제출 예정, 문재인 "결백 믿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정치적 거취 결단 해달라"
참여정부 청와대 출신 구청장들 총선 불출마로 정리
'이호철 양정철 윤건영' 측근 3인방, 총선 불출마 입장 재확인
한명숙 자진탈당계 제출 예정/사진=연합뉴스
↑ 한명숙 자진탈당계 제출 예정/사진=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0일 한명숙 전 총리의 당적정리를 요청하고 자진 탈당을 유도하는 등 측근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주변 정리'를 단행했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당 내홍 사태가 분당 위기로까지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참여정부 출신 등 측근 및 가까운 인사들에 대한 '육참'(肉斬·자신의 살을 베어내줌) 의지를 피력, 안철수 전 대표의 탈당 명분을 차단하려는 차원도 깔려 있어 보입니다.

문 대표는 지난 8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수감 중인 한 전 총리에게 한 전 총리의 측근을 보내 "결백을 믿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정치적 거취의 결단을 해주는 게 좋겠다"고 스스로 당적정리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에서 밝혔습니다.

이에 한 전 총리는 조만간 자진 탈당계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표가 전면 수용 의사를 밝힌 '안철수 혁신안'이 의결되면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한 전 총리는 당원에서 제명되는 만큼, 이에 앞서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문 대표는 또한 김영배 성북구청장, 차성수 금천구청장,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등 내년 총선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참여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을 따로 만나 불출마하는 것으로 거취를 확실하게 정리했습니다.

문 대표는 이들에게 "총선 출마 취지는 이해하지만 현역 단체장들의 '사퇴 후 출마'가 당으로선 부담스러운 일"이라며 "나와 가까운 사람들이 먼저 헌신하는 결단을 내려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혁신안에 따라 개정된 당헌당규상 본인의 임기를 4분의 3 이상을 마치지 않은 선출직 공직자는 감점 조치를 받게 되며, 문 대표는 이들의 출마로 해당 지역에서 현역 의원들과의 불필요한 마찰이 생길 경우 당내 화합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함께 문 대표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윤건영 특보 등 측근 3인방에 대해 총선 불출마 입장을 재확인한 뒤 이러한 사실을 분명히 알려 불필요한 당내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지시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 세 사람이 이미 불출마 입장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 당 일각에서 계속 출마설이 나도는 상황을 의식해 근거없는 측근 챙기기 오해를 직접 해소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표는 이날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15주년 기념식이 끝나고서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끌어안기' 행보냐는 질문에 "안 전 대표가 그런 혁신을 요구하기도 했고…"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친노 현역 구청장들의 총선 불출마와 관련해 "아주 평가가 좋은 분들이지만, 당내에서는 계파를 챙기는 걸로 비쳐질 우려도 있기 때문에 당을 위해 대승적으로 결단해달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측근 3인방의 총선 불출마 입장 재

확인에 대해선 "출마하는 게 아니냐는 오해가 있어서 차제에 출마하지 않는다는 것을 떳떳하게 정리해준다는 차원"이라며 "앞으로 공천과정에서 대표의 자의나 계파 이해관계나 과거처럼 나눠먹기식의 공천은 이제 없을 것이다. 공천 혁신안에 따라서 철저히 시스템 공천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