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읍참마속’ 결심한 문재인, 측근들의 잇따른 총선 불출마 선언

기사입력 2015-12-11 10:34 l 최종수정 2015-12-12 10:38


‘문재인’ ‘새정치연합’ ‘읍참마속’ ‘김성수’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당내 비주류의 ‘혁신’ 압박 속 ‘읍참마속’을 결심했다.
지난 10일 김성수 대변인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표가 지난 8일 구속 수감 중인 한명숙 전 대표에게 측근을 보내 스스로 당적을 정리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한 전 대표는 문 대표와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하고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가 결백을 입증하는 외로운 투쟁을 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한명숙 전 대표는 조만간 자진 탈당계를 제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김 대변인은 “문 대표는 또 최근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측근 단체장들의 총선 출마를 포기하라고 직접 설득했다”며 “어제와 오늘 차성수 금천구청장과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그리고 총선 출마설이 돌고 있는 김영배 성북구청장을 따로 만나 세 사람 모두 불출마하는 것으로 거취를 확실하게 정리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문 대표는 이들에게 “지역 사정에 따라 총선에 나가고자 하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현역 단체장 사퇴 후

출마는 당으로선 부담스러운 일”이라면서 이 같은 결단을 부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읍참마속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읍참마속, 문재인이 결단 내렸네” “읍참마속, 측근들이 문재인 뜻 따랐네” “읍참마속, 새정치연합 내분이 사라지려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곽동화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