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뒷북 점검…"제2 담양 화재방지 숙박시설 일제조사”

기사입력 2014-11-21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전남 담양 펜션 화재를 계기로 재난안전당국이 전국 민박·펜션 등 전국 숙박시설을 일제히 점검한다.
지난 15일 담양 한 펜션에서 무허가 증축 등 부실한 안전관리로 4명의 귀한 생명이 숨진 가운데 당국이 때늦은 조사에 나서는 것이다.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는 연말까지 민박이나 펜션형 숙박시설의 소방시설 실태를 조사한다고 21일 밝혔다.
전국 소방관서는 시·군·구청 등 허가 부서 협조를 받아 숙박시설 화기취급 실태와 소방시설을 살펴본다. 적발된 불량 시설에 대해서는 시정 조치하고, 불법 건축물 등 관련법 위반사항은 해당 부서에 통보한다.
각 소방관서는 또 민박, 펜션 업주에 화재안전관리를 당부하는 소방서장 명의 서한문을 발송한다. 국민안전처는 일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화재 취약시설이나 소규모 건축물 안전점검을 강화하기 위해 소방점검 기준을 개선하고, 소방관서에 소방특별조사 전담 인력을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화재 사고

가 난 담양 펜션 바비큐장은 샌드위치 패널과 목재로 이뤄진 데다 천장은 억새를 엮어 만들어 화재 위험에 고스란이 노출됐다. 당시 펜션에는 9개 소화기가 비치됐지만 이 가운데 3개는 10년 이상 노후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고, 일부 객실은 무허가로 증축이 이뤄졌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