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근혜 대통령, 서남수·유진룡 장관에 `면직 통보`

기사입력 2014-07-17 09:36 l 최종수정 2014-07-17 14: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서남수 교육부 장관과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면직을 통보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2기 내각 구성 과정에서 교체 대상에 오른 바 있다. 하지만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이들의 후임으로 지명됐던 김명수·정성근 후보자가 낙마하며 아직 후임이 결정되지 않았다.
한편 박 대통령은 지난 15일 지명철회된 김명수 전 후보자를 대신해 같은 날 황우여 새누리당 의원을 새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문체부 장관의 경우 정성근 후보자의 자진사퇴로 유진룡 장관의 유임설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이날 면직 통보로 그러한 가능성은 소멸된 상태다.
박근혜 대통령이 후임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들의 면직을 결정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장관이 면직됨에 따라 교육

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당분간 차관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서남수 유진룡 면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서남수 유진룡 면직, 면직됐구나" "서남수 유진룡 면직, 후임은 어쩌지" "서남수 유진룡 면직, 인사 문제로 말이 많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강인, 포르투갈전 선발 나올까..."벤투 감독 결정 따를 것"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속보] 신규확진 다시 7만명대…사망 41명
  • 파업 피해 본격화…건설현장 절반 레미콘 공급 중단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