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은, 회현동 부지 헐값매각 의혹"

기사입력 2006-10-22 07:22 l 최종수정 2006-10-22 0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은행이 서울 회현동 부지와 옛 상업은행 건물을 교환매각하는 과정에서 가격 산정을 제대로 하지 않아 예산 낭비를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재경위 소속 한나라당 최경환 의원은 한국은행 보유의 회현동 부지는 공시지가 보다 18% 높은 499억3천만원에 매각됐지만 통상 공시지가가 실거래가보다 50~60% 저평가되는 점을 감안

할 때 헐값매각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의원은 회현동 부지가 2004년 10월 개발제한 완화로 가치가 상승했지만 감정평가 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이 무시됐으며 부지 인수 회사가 수천억원의 개발이익을 챙긴 점을 고려해도 해당 부지는 1천억원 이상의 가치가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쿠팡 물류센터 사흘 만에 초진…완진은 시간 걸릴 듯
  • 상위 2% '핀셋 과세' 논란 여전…"산정 근거·기준 모호"
  • '성폭행 누명' 옥살이…법원은 "국가배상 책임 없다"
  • 이준석, 與병역의혹에 '더벅머리' 지원서 공개…특혜 의혹 '일축'
  • "새치기다" vs "버릴 거라면"…백신 접종 '지인 찬스' 논란
  • "같은 사람 맞아?"…9개월 만에 70kg 감량한 20대 미국 남성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