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폭염에 자취 감춘 모기…말라리아 환자 대폭 감소

기사입력 2018-07-23 17:33 l 최종수정 2018-07-30 18:05


연일 이어진 폭염 때문인지 모기가 자취를 감추며 이달 들어 말라리아 환자가 큰 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 (23일) 질병관리본부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에 따르면 이달 들어 발생한 말라리아 환자는 모두 94명입니다.

말라리아 환자는 4∼5월에 서서히 늘어나 7월에 가장 많이 발생합니다.

2015년 151명, 2016년 162명, 지난해 133명 등 매년 7월에 환자 수가 가장 많았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환자 발병이 가장 적었던 지난해 7월이나 지난달(130명)보다 환자 수가 적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달 들어 환자 수가 줄어든 것은 연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며 모기의 서식 환경이 나빠져 생활 속에 모기가 줄어든 이유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말라리아 매개 중국얼룩날개모기 감시를 위해 파주와 김포 등 도내 12개 지역에 설치한 유문등으로 포집한 모기의 개체 수는 지난해와 비교할 때 대폭 감소했습니다.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4일까지 3주간 포집한 말라리아 매개모기의 개체 수는 모두 3천498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 6천998마리의

절반 수준입니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말라리아는 잠복기가 최대 6개월로 이달 환자 수가 준 것을 날씨와 연관 짓기는 다소 무리한 부분이 있다"며 "그러나 생활 속에 모기가 사라진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경기지역은 지난달까지 잦은 비가 내렸으며 이달 초 장마가 끝난 뒤 폭염의 날씨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