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공매도 취약' 종목 이틀째 약세…셀트리온 반등세

기사입력 2021-05-04 10:42 l 최종수정 2021-05-11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공매도가 부분 재개된 지 이틀째인 오늘(4일) 코스피가 장 초반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공매도 취약종목으로 거론된 일부 종목들이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오전 10시 34분 현재 전날보다 2.86% 떨어진 1만7천 원에 거래됐습니다. 공매도 부분 재개 첫날인 3일 5.15% 급락한 데 이어 이틀째 하락세를 이어간 것입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달 29일 기준 코스피200 지수 구성종목 중 시가총액 대비 공매도 잔고 비중(공매도 잔고수량/상장주식수)이 가장 높았습니다.

한진칼(-1.98%), 두산인프라코어(-2.44%), 두산퓨얼셀(-1.49%) 등 증권가에서 공매도의 타깃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거론된 다른 코스피200 종목들도 전날 급락에 이어 이틀째 약세를 보였습니다.

코스닥시장에선 케이엠더블유(-4.73%), 씨젠(-4.07%), CJ CGV(-2.79%), 헬릭스미스(-1.97%) 등이 전날에 이어 이날도 장중 하락세를 나타냈습니다.

증시 전문가들은 공매도 잔고 또는 대차잔고 비중이 높아진 종목 중에서 실적이 기대치를 밑돌거나 주가가 많이 올라 밸류에이션(가치평가) 부담을 안고 있는 종목들의 단기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소지가 있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3일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된 두산퓨얼셀, 신풍제약, 롯데지주, 보령제약 등은 이날 하루 공매도가 제한됩니다.

한편 공매도 재개 여파로 3일 급락했던

바이오 종목 중 일부는 이날 하루 만에 반등세로 돌아섰습니다.

셀트리온(2.00%), 셀트리온헬스케어(2.09%), 셀트리온제약(1.66%) 등 셀트리온 계열 3사가 일제히 반등했고, 신풍제약(3.75%), 에이치엘비(1.58%), 알테오젠(0.39%) 등도 전날 급락을 딛고 상승세로 전환했습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토론회 1부
  • [세상돋보기] [단독] 코로나 위기에 장마당은 단속 공포…최근 북한 영상 보니
  • [단독] 접근금지 명령 어기고 어머니 찾아가 위협
  • 윤석열, '부인 혼전동거 의혹' 방송 고발…하루 만에 강경대응
  • [영상] '노터치' VAR 판독 무시?…김연경 열받게 한 日 주심 판정
  • 뉴에라 측 "예천양조, 임영웅·영탁 퍼플리시티권 침해 면밀 대응"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