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기아차, 애플 갑질 희생양 됐다

기사입력 2021-02-09 08:34 l 최종수정 2021-02-16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애플 아이카 논란이 한 달여간 증권가를 중심으로 들끓은 가운데, 현대차가 공시를 통해 "자율주행차 개발 협의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밝히자 일단락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결국 현대-기아차가 애플의 갑질에 당했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애플의 유별난 비밀주의의 희생양이 됐다는 것입니다.

특히 현·기차 내부에서는 현기차가 애플의 아이카를 생산할 경우, 애플의 하청업체로 전락할 것이란 우려도 협상 중단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애플은 그간 상장사나 주요 고객은 물론 협력사에도 엄격한 비밀유지계약 준수를 강요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 디스플레이 협력사였던 'GT어드반스드테크놀로지스'가 파산하는 과정에서도 이런 사례가 나타납니다. 애플은 이 업체와의 계약서에 비밀유지 계약 1건이 깨질 때마다 5000만 달러(약 559억 원)를 물어야 한다는 조항을 적었습니다.

미국 경제매체 CNBC도 최근 "현대차가 이번에 배웠듯 애플과 비즈니스를 한다는 것은 아마 누구에게도 말해선 안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애플의 비밀주의를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애플이 현대차그룹과 협력을 완전히 중단했는지 여부는 두고 봐야 한다는 게 일반적 시각입니다. CNBC는 "일시 중단된 것일 뿐 아직 완전히 협상이

끝난 상황은 아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다이와증권의 정성엽 애널리스트는 CNBC의 '스트리트 사인 아시아'에 출연, "현대차가 공시에서 여러 회사와 협의 중이라고 말한 것처럼 양측이 나중에 거래를 재검토하는 것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아무도 이것이 끝이라고 말하지 않았다"며 "일시적 중단"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토론회 1부
  • [세상돋보기] [단독] 코로나 위기에 장마당은 단속 공포…최근 북한 영상 보니
  • [단독] 접근금지 명령 어기고 어머니 찾아가 위협
  • 윤석열, '부인 혼전동거 의혹' 방송 고발…하루 만에 강경대응
  • [영상] '노터치' VAR 판독 무시?…김연경 열받게 한 日 주심 판정
  • 뉴에라 측 "예천양조, 임영웅·영탁 퍼플리시티권 침해 면밀 대응"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