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농심, 美 제2공장 세운다…창사이래 최대 투자

기사입력 2019-09-03 14:41


농심 미국LA공장. [사진 제공 = 농심]
↑ 농심 미국LA공장. [사진 제공 = 농심]
농심은 2억 달러(한화 2432억원)를 투자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 제 2공장을 설립한다고 3일 밝혔다.
미국 코로나 지역에 들어서는 농심 제2공장은 오는 2021년 말 가동을 목표로 내년 초 공사를 시작한다. 규모는 기존 공장의 3배인 약 15만4000㎡(4만6500평)로 지어진다. 공장 건설에 투입되는 금액은 농심 창립 이래 최대 규모다.
농심은 유탕면 생산설비만 있는 기존 공장과 달리 제2공장에 건면과 생면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농심이 해외에 건면과 생면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장은 총 4개 라인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농심은 미주 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가는 동시에 현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공장 설립 투자를 결정했다. 실제 농심은 미주지역에서 최근 수 년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농심은 제2공장 가동이 본격화되면 2025년까지 미주지역에서 현재의 두 배가 넘응 6억달러 매출을 달성한다

는 목표다.
농심 관계자는 "현재 동부지역인 시카고와 뉴저지에 물류센터가 있고, 오는 10월부터는 댈러스에서도 새로운 물류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생산시설이 확충되고, 더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면 이들 시장에서 큰 폭의 성장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