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제로투세븐, `포래즈` 브랜드 리뉴얼 후 매출 늘어

기사입력 2018-08-08 14:01


제로투세븐(대표 조성철)의 패션 브랜드 '포래즈'는 올 상반기 점당 매출이 상승하는 등 브랜드 리뉴얼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8일 제로투세븐에 따르면 토들러·키즈 패션 브랜드 포래즈는 올 상반기 오프라인 점당 평균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32.3% 상승했다.
특히 점퍼류, 남아·여아 상하복 등 주요 신제품이 90% 이상의 판매율을 달성, 유아동복 평균 판매율인 60%보다 30% 이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3세에서 10세를 타깃으로 한 포래즈는 올해 1월 2018 S/S 컬렉션 출시와 함께 브랜드 리뉴얼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포래즈는 스타일리시하면서도 편안함을 추구하는 토들러·키즈 브랜드로 전환한 한편, 지속적인 트렌드 반영을 통해 다양한 디자인과 차별화된 퀄리티의 제품을 선보여 왔다.
상반기 포래즈 제품 중 가장 인기를 끈 품목은 점퍼류로, 특히 윈드 브레이커 점퍼는 상반기 출고량 대비 96.3%의 판매율을 보여줬다. 올해 포래즈 점퍼류의 제품별 평균 판매율은 79%에 이를 것이라는 게 내부 전망이다.
상하복 세트 아이템도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쿨시크 상·하복이 시원한 소재와 컬러로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며, 97.2%의 판매율을 기록, 평균 82%의 판매율이 예상된다.
포래즈가 올 상반기 새롭게 선보인 '미니미라인'도 5000개 이상 팔리며 주목을 받았다.
'미니미라인'은 엄마와 아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세련된 패밀리룩이다.
온라인 전용 상품의 매출의 경우 지난해 동기 대비 51%가량 성장했다. 자사몰인 제로투세븐닷컴의 매출 신장과 함께, 종합몰·오픈마켓 등의 외부 채널에서 인지도가 꾸준히 상승한 것이 매출 증가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포래즈는 이같은 성과에 힘입어 올

하반기 시즌에는 온라인 전용 상품을 더욱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맨투맨, 미니미라인 등의 상품에 주력해 제품 스타일 수를 약 2배가량 늘리는 게 대표적이다. 또 내년에는 포래즈 온라인 전용 상품 브랜드 '포래즈 온(FOURLADS ON)'을 따로 론칭할 계획도 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