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안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미래원자력 핵심인력 2021년까지 800명 본격 양성

기사입력 2018-07-23 14:21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원자력연구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미래원자력기술 육성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본격적으로 양성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말 수립한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에 따라 원자력 안전 및 해체기술 강화, 방사선기술 등 융합기술 지원 확대, 해외 수출 지원 등 미래원자력기술을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신설된 원자력안전연구전문인력양성사업과 대학의 미래원자력연구센터 지원을 통해 안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미래원자력분야 전문인력을 2021년까지 4년간 총 800명 양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원자력안전연구전문인력양성사업을 통해 안전 및 해체, 폐기물 관리 등 미래 원자력기술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을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첨단 연구용 장비와 시설을 활용한 현장 맞춤형 안전연구 인력양성을 위해 5개 교육기관을 선정하고 취업과 연계한 현장 중심의 안전기술 전문교육을 지원한다. 원자력 융합기술에 특화된 인력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원자력 안전과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융합 안전인력 교육과정을 신설하고 인문학과 원자력을 융합한 특성화 대학원도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미래원자력기술 분야의 창의·도전적인 기초연구를 위한 전략기초 연구과제 20개도 신규로 선정하여 3년간 지원하고,

향후에도 미래원자력분야의 연구 기반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안전·해체연구, 원자력의 타 분야 활용 및 융합연구 등 미래원자력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하고, 동 분야에 우수한 전문인력이 유입·양성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