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윤면식 한은 부총재 "가계부채 상당기간 우리 경제에 부담" 경고

기사입력 2018-06-08 12:44 l 최종수정 2018-06-15 13:05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오늘(8일) 가계부채 급증 등 금융불균형으로 인한 부작용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윤면식 부총재는 오늘 한국국제경제학회 정책심포지엄 축사를 통해 "가계부채가 크게 늘어나 앞으로 상당 기간 우리 경제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크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또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에서 벗어나기 위해 전 세계가 장기간 유례없는 금융완화정책을 유지하는 과정에 글로벌 유동성이 증가하며 금융불균형이 누적됐다"고 말했습니다.

윤 부총재는 이어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금융과 실물 간 적절한 조화와 균형이 필요하다"며 "어느 한쪽의 발전속도가 지나치게 빠르면 나머지 한쪽에는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습니다.

윤 부총재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생산성, 저성장 문제로 고민하는 나라들이 아직 많다고 전하며 "일부 학자들은 세계경제가 장기적 성장정체에 빠졌다고 주장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 배경으로 "인구구조 변화, 자본의 한계효율 저하와 같은 구조적 문제"와 함께 "금융이 기술혁신과 생산적 투자를 지원하기 보다 부동산 등 자산시장에 과도하게 집중된 것"을 들었습니다.



윤 부총재는 또 "우리 경제는 다양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고령화와 저출산, 4차산업혁명 진전, 이로 인한 산업구조와 노동시장구조 변화,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글로벌 통상질서 재편 움직임 등을 꼽았습니다.

이어 "남북관계 급진전이라는 변수가 더해지면서 경제협력을 통한 새로운 기회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