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전자, 美 사회공헌 프로그램 ‘솔브 포 투모로우’ 시상

기사입력 2016-04-28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이클 맥콜 연방하원의원(가운데 좌측)과 안호영 주미한국대사(가운데 우측), 김원경 삼성전자 전무(뒷줄 우측에서 2번째)가 ‘삼성 솔브 포 투모로우’ 시상식에 참여한 학생들과 기념...
↑ 마이클 맥콜 연방하원의원(가운데 좌측)과 안호영 주미한국대사(가운데 우측), 김원경 삼성전자 전무(뒷줄 우측에서 2번째)가 ‘삼성 솔브 포 투모로우’ 시상식에 참여한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삼성전자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학생들의 과학, 기술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제6회 ‘삼성 솔브 포 투모로우’ 시상식을 개최했다.
솔브 포 투모로우는 단순한 수학, 과학 경진대회에서 한 단계 개념을 확장시켜 기술이 어떻게 사회에 접목되는지를 학생들에게 깨우치고 사회 문제를 해결하도록 기획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주제는 ‘과학·기술·엔지니어링·수학을 이용한 지역 환경의 발전 방안’이며, 지난해 8월부터 미국 전역에 걸쳐 4100개 이상의 학교가 참가했다. 각 주별로 심사를 거쳐 12개 학교가 최종 결선에 올라왔다. 삼성전자는 미국 공식홈페이지에 12개 학교의 출품작을 게재했다. 심사위원단은 총 5개 학교를 최종 수상팀으로 선정했고 이날 시상했다.
캘리포니아주 ‘제임스 로건 고등학교’는 태양에너지를 이용한 전기자동차 충전소를 개발했고, 콜로라도주 ‘호라이즌 중학교’는 참전용사 장애인을 위한 보철 다리와 스케이트 보드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수상팀 소속 학교에 스마트 스쿨 구축이 가능하도록 교육용 소프트웨어를 비롯한 ▲전자칠판 ▲노트북 ▲모니터 ▲TV ▲프린터 등을 제공했다.
김원

경 삼성전자 북미총괄 대외협력팀장 전무는 “미국 전역에서 많은 학교들이 대회에 참여했고 학생들이 과학과 기술, 환경에 대한 열정을 마음껏 펼쳤다”며 “솔브 포 투모로우 이외에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추진해 더욱 사랑 받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뉴스추적] 광복절 연설에 '헌법 10조' 등장한 이유는?
  • 중부지역 오락가락 기습 폭우…잠수교 보행자 통행 제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양평서 보양식 나눠먹다 마을 주민 집단 감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