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불량' 수표 부여 조폐창장 직위 해제

기사입력 2006-10-24 17:27 l 최종수정 2006-10-24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잘못 인쇄된 10만원 권 자기앞 수표가 시중에 유통된 사고와 관련해 부여 조폐창장 등 관련자 3명이 직위 해제 됐습니다.
한국조폐공사는 일련번호를 잘못 인쇄한 자기앞 수표를 시중은행에 공급해 금융시장에 혼란을 일으킨 책임을 물어 제조와 관리 책임자인 부여 조폐창장 등 3명을 직위 해제 했다고 밝혔습니다.
조폐공사는

또 자체 조사를 통해 과실이 드러나는 사람에 대해서는 추가로 중징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일련번호가 잘못 인쇄된 자기앞 수표 890장이 한 은행의 특정 지점을 통해 유통된 사실이 확인됐으며, 이에 대해 조폐공사측은 인쇄 장비의 오작동으로 사고가 일어났다고 해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고소인 변호인 "4년간 범행 계속…음란 문자 등 전송"
  •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지사직 유지 여부 결론
  • 박원순 고소인 측 "발인 마치고 기자회견, 나름 최대한의 예우"
  • 멜라니아, '마스크 착용' 모습 공개…공식 석상서 '3개월 만'
  • 동학개미 몰린 테슬라…주가 '고공행진' 어디까지?
  • 추미애, '입장문 가안 유출' 논란에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