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하이닉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에 820억대 소송제기

기사입력 2006-09-12 11:57 l 최종수정 2006-09-12 11:57

하이닉스반도체가 고 정몽헌 회장의 상속인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전직 고위 임원 8명을 상대로 820억원을 배상하라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하이닉스는 소장에서 회사의 대표이사였던 고 정몽헌 씨와 부사장 장 모 씨 등 8명이 비자금을 조성하고 횡령해 손해를 끼쳤다며 고 정 회장

의 상속인인 현 회장과 간부들이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이닉스는 고 정 회장 등이 지난 96년부터 2000년까지 모두 63회에 걸쳐 허위 외화 매입이나 원부자재 수입 전표를 작성하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를 위장계열사인 K뮤직 등에 제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