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경주 덕동호서 5∼6세기 신라 무덤 무더기 발견

기사입력 2018-03-03 17:03 l 최종수정 2018-03-03 17:07

덕동호에서 나온 신라 토기와 유구 / 사진=이용호 씨 제공
↑ 덕동호에서 나온 신라 토기와 유구 / 사진=이용호 씨 제공

경주 도심 동쪽에 있는 덕동호에서 신라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 유구(遺構·건물의 자취)들이 무더기로 나왔습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덕동호가 마르면서 드러난 땅에서 5∼6세기 신라 무덤으로 보이는 유구가 발견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약 1만㎡ 면적 대지에서 진행된 현장조사 결과 전체적으로 석곽묘와 적석목곽묘 약 100여 기가 확인됐고, 노출 과정에서 고분 상부가 유실되면서 굽다리접시 등 5∼6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짐작되는 토기가 흩어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조사단은 "긴급 수습조사의 필요성이 있다"며 "향후 수몰이 예상되는 범위에 대한 정밀조사를 토대로 매장문화재 보존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덕동호에서 나온 신라 토기와 유구 / 사진=이용호 씨 제공
↑ 덕동호에서 나온 신라 토기와 유구 / 사진=이용호 씨 제공

다만 문화재청 관계자는 긴급 조사를 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덕동호는 농경지와 보문관광단지에 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1975년 덕동댐이 준공되면서 형성된 인공호수입니다. 당시 고선사지가 수몰됐고, 절터에 있던 삼층석탑은 국립경주박물관으로 옮겨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