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금감원 직원 사칭 사기 조심

기사입력 2006-11-08 17:32 l 최종수정 2006-11-08 17:32

금융감독원은 최근 금감원이나 은행 직원을 사칭해 카드 연체 대금 상환 등의 명목으로 자금을 이체하라는 전화를 거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측은 용의자들이 남녀 2인 1조로 추정되며, 아직까지 이로인한 금전 피해는 확인

된 것이 없지만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가 유출돼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감원은 어떤 명목으로도 금품이나 개인정보를 요구하지 않으니 금융 이용자들은 이에 현혹되지 말고 가까운 경찰서나 금감원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