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전세품귀' 아파트에서 다가구·오피스텔로 확산

기사입력 2006-09-12 08:47 l 최종수정 2006-09-12 08:47

서울 강남지역 '전세품귀'현상이 아파트에서 다가구와 오피스텔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아파트 전셋값이 오르고 물건이 귀해지자 상대적으로 값이 싼 다가구와 오피스텔로 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강남구 신사동 10평짜리 원룸의 경우

올 봄까지 전세 5천만원이던 것이 6천1만원선으로 20% 올랐고, 월세도 보증금 천만원에 월세 40만원이던 것이 현재 월세 50만원으로 올랐습니다.
원룸 등 다가구·빌라주택이 많은 강남구 논현동 일대 원룸 전셋값은 5천만-6천500만원으로 올 봄에 비해 10-20% 정도 올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