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공무원 연수②] 교육 자료가 보고서 둔갑?…본문 '판박이'

기사입력 2019-02-08 10:26 l 최종수정 2019-02-08 11:21

【 앵커멘트 】
문제는 이곳뿐만이 아닙니다.
공무원들은 국외 연수를 다녀오면 결과보고서를 소속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합니다.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기 때문에 그만큼 충실하게 작성돼야겠지만, 현실은 다른 사람 보고서를 베껴 제출하는 데 급급한 수준입니다.
이어서 김순철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17년 6월, 전국 15개 지자체 소속 공무원 40여 명은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이들은 한 사단법인의 교육기관이 주관한 국외연수차 농장 등을 방문했습니다.

MBN 취재진은 광주와 공주 등 9개 지자체의 연수 결과 보고서를 입수했습니다.

그런데 방문지의 현황이나 특징을 다룬 본문이 거의 같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오야마의 특산품은 밤과 매실이다'로 시작된 문단은 판박이 수준입니다.

파일을 그대로 붙여놓은 듯한 표도 공통으로 발견됩니다.

▶ 인터뷰 : A 지자체 관계자
- "현장에서 볼 수 있는 건 봤고 못 보는 건 보조 자료도 참고해서 작성을 했어요."

심지어 주관적인 생각이 담겨야 할 연수 후기마저 같은 지자체들도 있었습니다.

▶ 인터뷰 : B 지자체 관계자
- "'개별적으로 의견(연수 후기)이 나왔으면 좋았겠다'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미흡하다고 생각 되고요."

보고서의 출처를 따라가 보니 교육 기관에서 배포한 자료와 거의 같았습니다.

교육 자료가 정책에 반영될 수도 있는 보고서로 둔갑한 셈입니다.

▶ 인터뷰 : 교육기관 관계자
- "연수 중에 배포한 것이고 자료집 성격으로 교육 취지로 나눠 드렸던 것이고요."

한 참가자는 당시 단체 SNS 채팅방에서 보고서를 서로 주고받은 이들이 있었다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연수 비용은 1인당 170만 원으로 대부분 소속 지자체에서 부담했지만, 사후 관리는 부실하기만 합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김 원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MBN 기획보도팀은 관련 제보를 기다립니다.
전화 : 02-2000-3202
메일 : mbngibo@gmail.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