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정밀안전진단 놓고 4개월째 다툼…방치된 균열 건물

기사입력 2019-02-01 19:30 l 최종수정 2019-02-01 20:57

【 앵커멘트 】
다중이용시설이 들어선 서울 시내 한 건물이 곳곳에 금이 간 채 방치되고 있습니다.
인근 신축 공사장 때문이라는 게 건물주 측 주장인데, 정밀안전진단을 놓고 시공사와 건물주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관할 구청도 제대로 중재를 하지 못하면서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김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찜질방과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이 갖춰진 서울 시내 한 건물.

여러 종류의 찜질방이 있는 건물 층 천장 곳곳에 굵게 금이 가 있습니다.

다른 층에 있는 여성 전용 황토방은 공사중이라고 적힌 종이가 붙은 채 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내부에 발생한 균열로 이용객 입장을 통제한 겁니다.

또 다른 층 화장실 벽은 이음매가 갈라졌고 타일이 떨어져 나간 벽에선 물이 줄줄 샙니다.

깨진 변기에서는 오물이 흘러나옵니다.

▶ 스탠딩 : 김지영 / 기자
- "건물주는 지난해 9월 1m 떨어진 건물 바로 옆에서 호텔 신축공사가 시작되면서 이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고 주장합니다."

애초 호텔 신축공사가 인근 건물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전제로 허가됐기 때문에 바로 진단에 나서야 한다는 게 건물주 측 입장입니다.

▶ 인터뷰(☎) : 건물 측 관계자
- "구청에서 인접 건물은 불안하니까 공사 영향으로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까 정밀안전진단을 하는 조건으로 (사업)승인을 내주고…."

하지만 호텔 시공사 측의 말은 다릅니다.

건물주가 받아들이기 어려운 선행조건을 내걸면서 정밀안전진단이 지금껏 미뤄졌다는 겁니다.

중재를 해야 할 서울시와 관할 구청 역시 지난 연말부터 두 차례 관련 회의를 열긴 했지만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지 못하는 상황.

현장을 둘러본 전문가들은 더는 내버려 둬선 안 된다고 경고합니다.

▶ 인터뷰 : 이수곤 /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취약한 지질에, 오래된 건물에, 안에 수영장이나 돌담 등 큰 것들이 많은데 그런 상황에서는 당연히 정밀안전진단을 해야 하는…."

금이 간 건물의 다중이용시설 이용객은 하루 평균 2천~4천 명,

책임 있는 사람들의 안일한 대응 속에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지영입니다. [gutjy@mbn.co.kr]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